◆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증상


1. 비정상 변


1)설사형 (물변, 점액변, 묽은 변) 

  • 하루에 1회 이상 설사 또는 묽은 변을 배출 함
  • 복통과 설사가 발생하는 경우
  • 만성장염 이라고 부르기도 함
  • 단백질 함유음식, 기름진 음식, 우유, 술 마신 후에 즉시 설사가 나오는 경우


2)풀어지는 변

  • 바나나 같이 길지만, 물에 떨어지면 풀어지는 변
  • 변  속에 음식물의 형체가 보이는 변


3)진흙변

  • 변이 마치 진흙같이 끈적끈적 함
  • 배변 후에 휴지로 닦아보면, 엄청나게 많이 묻어 나옴


4)설사/변비 교차형

  • 며칠 동안 설사하다가 그 후에 변비증상
  • 변이 풀어지거나 음식물 형체가 보이는 변
  • 첫 변은 굳은 변, 그 후에 묽은 변이 쏟아지는 경우
  • 오전에는 바나나변, 오후 또는 피곤하면 설사 하는 경우


5)잔변감

  • 변을 보고나도 개운하지 못하다.
  • 항상 변이 덜 나온 것 같다.



2. 가스형

  

 1)트림

  • 물을 마셔도 트림이 나옴.
  • 위 속에 가스가 발생하여서 위장팽만, 위장팽창
  • 트림이 시원하게 나오지 않고, 헛트림을 함.


2)소장에서 가스발생  

  • 공기방울이 톡톡 터진다.
  • 소장 속에 가스가 모여서 탱글탱글 해짐
  • 가스가 뭉쳐서 콕콕 찌르는 통증이 생기기도 함 


3)대장에서 가스발생

  • 방귀가 엄청 많이, 자주 나옴
  • 방귀 냄새가 지독 함
  • 장이 부글거림


 4)장소리, 복명

  • 배에서 희한한 소리가 남
  • 서 있거나 바로 누워 있으면 소리가 더 크게 남
  • 소리를 막으려고 힘을 주면 더 크게 소리 남


 3. 과민성대장 증후군에서 시작하는 파생증상


 (1 ) 역류성식도염, 역류성후두염

 (2) 가스실금

 (3) 생선냄새증후군

 (4) 크론병

 (5) 담적증, 담적병

 (6) 변실금

 (7) 요실금

 (8) 구내염

 (6) 소화불량

 (7) 식체

 (8) 체중감소

 (9) 탈모


과민성대장증후군 원인


1. 현대의학은 뭐라고 말하나?


의학적으로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원인에 대하여 밝혀진 것이 없다. 

원인을 모르니 치료약이나 치료법이 없다 고 한다.

그러나 적당한 운동을 하면 도움이 된다 고 하는데, 

무슨 운동을 어떻게 해야 도움이 되는지는 말하지 않는다. 


병원에서 과민성대장증후군에 처방하는 약은,

증상을 개선 또는 완화시키는 설사약, 변비약, 진통제, 항생제 등이다.

이런 약을 오래 복용하면 내성이 생기게 된다.


증상은 원인으로 인한 결과이다.

따라서 아무리 증상을 치료하여도, 

원인을 치료한 것은 아니다.

그래서 증상이 다시 재발한다.



2. 베노꼬 발명가의 설명 


(1)단백질이 부족하면 연동근육을 분해하여서 단백질로 사용한다.

  • 단백질이 부족하면, 소화기관의 연동근육이 분해된다.
  • 인체는 생존을 위해서 매일 체중숫자+g의 단백질을 소모한다. (체중이 60Kg이면 60g의 단백질 소모)
  • 만약 단백질이 공급되지 않으면 생존을 위해서 소화기관의 연동근육을 분해하여서 단백질로 사용한다.
  • 왜 하필이면 소화기관의 연동근육을 분해할까? 
  • 나중에 단백질을 섭취하면, 즉시 공급할 수 있는 가까운 곳에 있기 때문이다.


(2)단백질 결핍이 길어지면?

  • 연동근육이 많이 분해되고나면, 단백질을 먹어도 소화,흡수가 되지 않는다.
  • 그 결과 단백질 결핍이 지속되어서, 다른 뱃속근육 - 골반저근육, 항문괄약근 등도 분해하게 된다.
  • 단백질 결핍이 더 길어지면 몸 전체의 근육들이 분해되어서 얇아진다.
  • 그 결과 피부가 거칠어지고, 탄력저하, 탈모, 생리불순, 빈혈 등의 현상이 나타난다.


(3)연동근육은 어디에 있나?

  • 소장
  • 대장


3. 과민성장증후군기에 걸리는 과정

   1) 부모가 과민성장증후군인 경우

  • 부모 중 한 쪽이나 양쪽이 과민성장증후군에 걸려 있는 경우
   2) 어릴 적에 균형잡힌 식사를 하지 못한 경우
  • 젖을 잘 먹지 못한 경우
  • 이유기부터 지나치게 소식, 편식하는 경우
  • 질병, 수술 등으로 균형식을 먹지 못한 경우 

4. 과민성대장증후군을 방치하면, 
  • 가스실금, 생선냄새증후군, 크론병, 담적증, 역류성식도염, 구내염 등의 2차 증상이 생긴다.
  • 2차 증상도 과민성 장 증후군과 마찬가지로 현재까지 의학적인 치료법이나 약이 없다.
  • 그래서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함께 살기로 했다 고 체념하는 사람도 많다.



5. 행복을 갉아먹는 과민성대장증후군

누군가 과민성장증후군이 죽을 병이 아니므로 괜찮다 고 했다.


하지만 과민성장증후군은 우리의 인생을 망가뜨린다.

과민성대장증후군으로 인해 꿈을 포기한 사람들의 사연을 많이 들었다.


설사에 시달리는 청년은, 건강을 되찾아서 연애를 하고 싶다 고 했다.

가스실금 때문에 다니던 직장에 사표를 내었다 는 하소연도 들었다.


증권회사의 오십대 부장은, 술 마신 다음 날은 종일 화장실을 들락거렸는데, 

능력도 좋고 실적도 좋았지만, 임원승진에 번번이 실패하고 말았다.



5. 어떤 운동을 하면 될까?

위, 소장, 대장의 연동근육을 튼튼하게 만드는 운동을 해야 한다.

그런데 연동근육은 복강에 있는데, 어떻게 운동을 해야 할까?

일반적인 운동으로는 연동근육이 발달하지 않는다.

과민성대장증후군에 걸린 분이 운동을 심하게 하면 증상이 더욱 나빠진다.

연동근육을 발달시키는 운동 이외의 다른 운동은 당분간 중지해야 한다.

운동량 과잉은 체중감소를 부채질 하여서 상황이 더 나빠지게 된다.


연동근육의 운동도 아침에 눈뜨자 말자 5분정도만 해야 한다.

운동을 많이 하면, 운동에너지 소비량이 증가하여서 연동근육이 발달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