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어쩌다 이 길에 들어 섰을까?


처음 뵙겠습니다. 

베노꼬 발명가 김영대 입니다.


저는 어릴 때부터 항상 배에서 물 흐르는 소리나 꼬르륵~ 거리는 소리가 크게 났습니다.


마흔 살이 될 때까지, 밥 숟가락 놓기가 바쁘게 화장실로 달려가서 물변을 보았습니다.

어떤 때는 하루에 5~6번씩 물변을 보기도 했습니다.


아내는 이렇게 한탄 했습니다.

'먹는 것보다 더 많이 쏟아내는데, 어떻게 살이 찔까?'



마흔이 되도록 삐쩍 말라서 바람에 날려갈 것 같은 불쌍한 모습으로 살았습니다.


조금만 무리해도 피로해서 쓰러졌으며, 

수시로 혀나 입 안이 헐어서 음식을 먹지 못하였습니다.

툭하면 몸살과 감기에 걸려서 골골거리는 내 모습이 너무 싫었습니다.


청년 시절에는 국토순례와 백두대간 종주도 꿈 꾸었지만, 허약한 체질 덕분에 꿈으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어릴 적에는 어머님이 좋다는 약이나 식품을 구해서 먹였고, 

결혼 후에는 아내가 그 일을 대신하였지만, 마흔이 되도록 아무런 효과를 보지 못했습니다. 

마흔 살 생일.

인생의 황금기에도 여전히 감기몸살로 골골거리고 있는데, 

'이런 건강으로 노년에는 어떻게 지낼까?' 

생각할수록 기가 찼습니다.


'도대체 내 몸은, 어디가 문제가 있길래 병원에서 고치지 못하는 걸까?'

그런 고민을 하던 어느 날, 오기가 생겼습니다.


'그래, 아무도 못 고치는 내 병, 내 손으로 고쳐보자! '  

 

저는 화학제품 생산 공정에서 발생하는 불량을 해결하는 업무만 오랫동안 수행하고 있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불량도 원인을 찾아내어서 해결하였기 때문에,   

내 뱃속에서 발생하는 '이상한 현상'의 원인도 찾아낼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설령 병을 못 고치더라도, 원인이라도 확실히 알고 싶었습니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참 원인은?


내 병의 원인을 찾기 위해서,

잠자리에서 아래와 같은 질문을 반복 하다가 잠이 들었습니다.

'건강한 사람이 설사를 하게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건강한 사람이 복통이 생기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건강한 사람의 장 속에 가스가 부글거리게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런 질문에 반복하다가 잠이 들었고, 

아침에 잠에서 깨자말자, 꿈에서 어떤 힌트를 얻었는지 점검하여서 메모를 하였습니다. 


그런 질문을 통해서 마침내 공통요인을 발견하였습니다.


" 위,소장,대장의 연동근육이 허약하면, 소화기관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못한다.

음식물의 소화흡수가 부실하면 소화기관이 더욱 허약해져서 기능이 떨어진다.

그 결과 복통, 설사, 가스, 가스팽만, 장소리, 변비, 잔변감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참 원인은 '허약한 연동근육' 입니다!


어떠세요?  듣고 나니 싱겁죠?

그런데 아무리 인터넷과 자료를 찾아보아도,

허약한 연동근육을 튼튼하게 만들 방법이 없었습니다.



2016년에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치료법을 정립하려고 세계각국의 의사들이 로마에 모였습니다.

그 회의에서 '과민성대장증후군 로마기준IV(2016년)'을 만들었지만,\

결론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의 발병원인을 모른다 는 겁니다.


왜 유명한 의사들이 소화기관의 '연동근육'에 관심을 가지지 않을까요? 

우스꽝스러운 답이지만, 근육에 대한 학문은  '체육학'에 속하기 때문 입니다.



그래서 저는 허약한 연동근육을 튼튼하게 만드는 방법에 대하여 연구를 시작하였습니다.

이유는 한가지, 40년동안 나를 괴롭혀온 과민성대장증후군을 내 손으로 고치려는 소망 이었습니다.


아무도 불치병이라고 말하지 않지만, 

평생을 따라다니며 괴롭히는 불치병과 다름없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이 괴물을 고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보는 것이 저의 소원이었습니다.


저는 베노꼬로 저의 건강을 모두 고쳤습니다.

그래서 이 기쁨을 여러분에게 전하려고 베노꼬를 보급하고 있습니다.


답답하신 분은 아래의 전화걸기를 클릭하세요.

제가 고민을 해결하여 드리겠습니다.